사회/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년일자리 고민 나눌 원탁토론 제2라운드
용인시, 25일 시청 컨벤션홀서…뮤지션 하림 등 전문가 4명 패널 참여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19/03/11 [21: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플러스인뉴스


용인시는 25일 시청 컨벤션홀에서 취업준비생이나 특성화고생, 예비창업자,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청년일자리 원탁토론 콘서트 제2라운드를 연다.

 

지난 1월 대학생 행정체험연수생을 대상으로 연 원탁토론을 확대해 보다 다양한 계층의 청년들로부터 다양한 일자리 고민을 들으려는 것이다. 

 

‘청년도 살아보자!’라는 부제를 단 이번 원탁토론 콘서트는 전문가 패널과 청년대표들이 먼저 청년문제에 대해 강연과 자유토론을 한 뒤 관객의 질문을 받아 답변하면서 함께 소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전문가 패널은 △월드뮤지션 하림 △김상률 유나이티드브랜드 대표(청년창업 브랜드컨설팅) △최세헌 창업가(대학생 창업 3년 만에 연매출 10억원) △홍춘희 경기도일자리재단 여성능력개발본부장 등이다. 이들은 사회진출을 앞둔 청년들에게 청년일자리에 대한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하고 토론에도 참여한다. 

 

청년일자리 고민을 함께 나눌 청년대표는 △박성민(대학생) △양종찬(취업준비생) △윤설(특성화고학생권리연합회 경기지부장) △최성희(용인청년회 회장) 등이다.

 

‘사랑이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네’ 등의 곡으로 유명한 뮤지션 하림은 이날 사회를 보면서 아름다운 선율의 공연까지 선사할 예정이다.

 

원탁토론 콘서트 참여를 원하는 청년은 전화(031-324-2791) 또는 이메일(issena@korea.kr)로 신청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청년들에게 일자리에 대한 희망을 조금이나마 제공할 수 있도록 이날 콘서트를 준비했다”며 “행사에 참여한 패널들이 청년들에게 멘토로서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