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 김복동 할머니 시민 추모 분향소 설치
용인시청 평화의 소녀상 앞에…시민추진위서 2월2일까지 운영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19/01/31 [21: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플러스인뉴스


용인시는 31일 평화의 소녀상 시민관리위원회가 시 청사 내 평화의 소녀상 앞에 지난 28일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시민 추모 분향소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김 할머니는 지난 1992년 자신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임을 최초로 공개하고 1993년에는 유엔인권위원회에서 성노예 사실을 증언해 영화화까지 된 바 있다. 이후 평생을 세계 여성인권을 위해 활동하다가 향년 93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지난 2017년 시민성금을 모아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한 바 있는 시민관리위원회는 오는 2월2일까지 분향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