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도의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독도사랑·국토사랑회, 일본 ‘다케시마의 날’ 폐지 촉구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 “일본 ‘다케시마의 날’ 폐지”강력 촉구 및 일본의 독토 침탈 야욕 규탄 기자회견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20/02/24 [16: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독도사랑·국토사랑회, 일본 ‘다케시마의 날’ 폐지 촉구


[plussn.net]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는 24일 경기도의회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폐지를 강력히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독도사랑·국토사랑회 회장 민경선의원을 비롯 고문인 안혜영 배수문 김현삼의원과 회원으로 고찬석 김봉균 김영해 김용성 김은주 김중식 유영호 이종인 장태환 황수영 의원이 참석했다.

김용성 의원의 사회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민경선 의원은 “일본의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반성으로 서로 상생하고 협력할 수 있는 가까운 이웃나라가 되길 기도한다”며 “독도는 우리 땅임을 명확히 하는 바”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혜영 부의장 겸 독도사랑·국토사랑회 고문은 “코로나19로 위기를 극복해야하는 엄중한 시기에 혼란을 틈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고 주변국과의 마찰을 키워가는 등 반인류적 행태를 일삼고 있다”며 “일본은 다케시마의 날을 지정을 철회하고 한일 경제 분쟁 등 국제사회 정치·경제적 질서 훼손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중식 의원과 김영해 의원은 일본 시마네현은 ‘다케시마의 날’ 조례를 폐지할 것, 교과서 역사 왜곡, 해군의 전범기 게양, 수출규제를 통한 경제침략에 더해 영토 분쟁까지, 대한민국을 비롯한 주변 국가들과 긴장과 갈등야기를 중단할 것, 우리 정부에게도 독도 문제에 대한 장기적이고 전략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해 단호하게 대처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 등이 담긴 결의문을 낭독했다.

독도사랑 국토사랑회는 지난 2016년 9월 창립된 경기도의회 내 동호회로서 회장 민경선 의원을 비롯한 27명의 경기도의원들로 구성됐으며 작년에는 국립묘지 안장 친일파 11명 강제 이장과 안장 금지를 위한 ‘국립묘지법’ 개정 촉구 결의 기자회견, 일본의 학교 교과서 역사 왜곡 규탄 기자회견,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일본 해군 욱일기 게양 규탄, 도내 문화재 내 친일인사 흔적 삭제 촉구 기자회견,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독도 사진전, 중국 내 독립문화유적지 탐방, ‘우리가 독도다’ 토론회 개최 등 활발한 영토주권 수호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