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도의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활 속 불공정 범죄 꼼짝 마 … ‘경기도 비밀 평가원’ 본격 활동 개시
17일 불법 대부업·부동산·다단계 등 불공정 범죄 척결 위한 ‘비밀 평가’ 지원 인력 등 기간제노동자 30명 활동 개시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20/02/17 [07: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기도청


[plussn.net] 경기도가 집값 담합, 대출 사기 등 생활속 각종 불공정 범죄행위를 뿌리뽑기 위한 비밀평가 지원 인력과 불법광고물 수거 인력을 17일부터 본격 투입하기로 했다.

비밀평가 지원 인력은 고객으로 가장해 불법 광고물의 전화번호로 통화하거나 해당 업체 방문, 수사 관련 자료 수집, 데이터베이스 관리 업무를 맡는다.

불법광고물 수거 인력은 불공정 범죄 제보·신고시스템으로 제보가 들어온 지역과 도내 번화가 및 청소년 밀집지역을 돌아다니며 불법 대부업이나 청소년 유해매체 등 불법 광고물을 수거해 수사에 필요한 증거를 확보하는 역할을 한다.

도는 지난해 지방정부 최초로 비밀평가 지원 인력 등을 도입하기로 하고 1차 서류심사와 2차 면접을 통해 지난 2월 비밀평가 지원 인력 8명과 불법광고물 수거 인력 22명 등 모두 30명을 채용했다.

이들은 오는 11월 중순까지 9개월간 활동할 예정이다.

도는 공정특별사법경찰단 내 비밀평가 전담 수사반을 구성해 활동 효과를 높이는 한편 코로나19 발생에 따른 위생관리 등 활동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각종 안전사고 예방과 대응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비밀평가 수사기법을 대부업 뿐 아니라 부동산 불법행위·불법 다단계까지 확대해 불공정 범죄를 뿌리뽑고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이나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홈페이지, 경기도 콜센터 등으로 많은 제보를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