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3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6℃
  • 구름많음강릉 21.2℃
  • 맑음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3.1℃
  • 구름조금울산 23.6℃
  • 구름조금광주 24.4℃
  • 맑음부산 24.8℃
  • 구름많음고창 23.1℃
  • 맑음제주 23.7℃
  • 구름조금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22.5℃
  • 구름조금금산 23.6℃
  • 구름조금강진군 24.9℃
  • 구름조금경주시 24.2℃
  • 맑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오산/안양

오산시 ‘공적장부 일본이름 지우기’ 추진

 

(플러스인뉴스 = 플러스인뉴스 기자) 오산시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조달청과 함께 토지·임야대장에 존재하는 일본식 이름의 공부를 정비해 일제 잔재를 청산하는 ‘공적장부 일본이름 지우기’를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공적장부에 일본식 이름으로 남아있는 창씨개명자의 성명 복구와 함께 귀속재산으로 의심되는 일본인·일본기업 등 명의의 재산을 찾아내 국유화 대상으로 이관하기 위해 실시된다.

정비대상은 공부정비 5건 등기자료 32건 등 총 37건이다.

시는 오는 9월까지 창씨개명 기록 및 제적등본, 등기부등본, 토지대장 등을 조사해 실제 토지 존재유무를 파악하고 공부정비, 창씨개명 정리, 공공재산에 해당하는 필지 등을 분류하는 1차 조사를 마친 후 조달청에 통보한다.

이후 조달청은 2차 심층조사를 통해 단계적으로 귀속재산 국유화 처리에 나선다.

신용호 토지정보과장은 “이번 조사가 국가 공적장부에 일본식 표기를 없애는 일재 잔재 청산뿐아니라 국가 재정수입 확보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