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5.5℃
  • 흐림강릉 23.9℃
  • 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5.5℃
  • 맑음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7.7℃
  • 구름조금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조금고창 27.9℃
  • 흐림제주 30.6℃
  • 흐림강화 24.8℃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7.6℃
  • 흐림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오산/안양

안양시가 쏜다. 코로나19 피해 세대에 지방세 감면 팍팍

착한임대인 임대료 인하액의 50% 재산세 감면.

 

(플러스인뉴스 = 플러스인뉴스 기자) 코로나19 피해를 겪는 납세가정에 대해 최대 100%까지 지방세 감면이 이뤄진다.

안양시는 코로나19 감염병 장기화로 어려움에 처한 납세자에게 지방세 감면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달 10일 시의회 의결을 통해 확정됐다.

대상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고통분담 차원에서 소상공인에게 임대료를 인하해준 일명 ‘착한임대인’, 확진자 가정의 세대주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휴업한 소상공인 등이다.

시는 착한임대인에게는 임대료 인하액의 50%까지 재산세를 감면해주기로 했다.

또 확진자 가정 1만2천500원, 휴업 소상공인 6만2천500원 등 주민세를 100% 면제 해준다는 방침으로 감면되는 총 금액은 1억 8천7백만원으로 예상되고 있다.

감면기간은 올해 1월부터 12월까지 한시적이다.

이달 7월에는 시에서 관련부서 자료를 통해 감면을 실시하고 8월부터 납세자의 자진 신청에 의해 감면이 추진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금번 지방세 감면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자들에게 실질적인 보탬이 되고 피해 조기 극복에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