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인시, 올해 지원대상 5725가구로 전년 대비 6.4배 확대
관내 대리점 3곳에서 저소득층 100가구 설치 비용 지원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20/03/20 [16: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용인시, 올해 지원대상 5725가구로 전년 대비 6.4배 확대


[plussn.net] 용인시는 20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일반 보일러를 ‘친환경보일러’로 교체할 경우 가구당 2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키로 하고 신청 가구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친환경보일러는 배기가스로 버려지는 열을 다시 이용하는 콘덴싱 방식으로 에너지 효율이 높고 대기오염물질인 질소산화물을 적게 배출하는 제품이다.

시는 올해 지난해 894가구보다 대폭 늘어난 5625가구에 보조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보일러 가격은 종류별로 8~90만원으로 보조금 외 비용은 자부담하면 된다.

한편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저소득층엔 올해 100대의 물량을 배정하고 보조금 50만원을 지원한다.

이와 관련 귀뚜라미 신갈점, 경동나비엔 서부점, 대성셀틱 기흥수지점 등 3곳 대리점이 관내 저소득층 100가구의 친환경보일러 설치 자부담 비용을 후원키로 했다.

이들은 이날 백군기 시장실에서 가진 친환경보일러 보조금 지원사업 간담회에서 이 같은 뜻을 전했다.

백군기 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이 큰 시기임에도 선뜻 어려운 이웃을 위해 보일러 설치를 지원해 준 3곳 대리점에 감사한다”며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친환경 보일러 설치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