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인시의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맞아 1인 릴레이 피켓 시위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19/08/16 [06: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용인시의회(의장 이건한)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용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1인 릴레이 피켓 시위를 했으며,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 조치에 따른 규탄도 이어갔다.

 

이날 1인 시위에는 이건한 의장을 비롯해 의원연구단체 용인독립만세운동 100주년 탐험대의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유진선, 장정순, 남홍숙, 이은경, 하연자, 명지선 의원이 참여했다.

 

또한, 용인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 위원회 오영희 대표 등도 참여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한 뜻을 함께 했다.

 

한편,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날로, 2012년 12월부터 시민단체들이 이날을 ‘세계 위안부의 날’로 기념해왔다. 2017년 12월 개정된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해부터 8월 14일이 국가기념일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지정됐다.

 

▲ 2019.8.14. 용인시의회 의원들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1인 피켓 시위를 이어갔다.     ©

       첫 번째 줄 왼쪽부터 이건한 의장, 남홍숙 부의장, 유진선 자치행정위원장, 이은경 경제환경위원장

       두 번째 줄 왼쪽부터 장정순 의원, 하연자 의원, 명지선 의원, 이건한 의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