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하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리시, 폭염기간 중 치료 레크레이션 ‘다함께 차차차’ 운영
구리시보건소 주관 홀몸어르신 대상 무더위 쉼터에서 진행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19/08/13 [11: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로당에서 다함께 차차차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사진

[plussn.net] 구리시는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폭염기간 중에 무더위 쉼터로 지정된 경로당 14곳 등 총 18개소에서 8월 한 달 및 오는 9월 11일까지 홀몸어르신과 경로당 어르신이 함께하는 치료 레크리에이션 프로그램 ‘다함께 차차차’를 진행한다.

‘다함께 차차차’ 프로그램은 노인들이 겪는 LID 증후군을 극복할 수 있도록 치료 레크리에이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경로당별로 주 1회, 총 4회에 걸쳐 진행이 된다. LID 증후군이란 핵가족화에 따른 노인들의 고독병으로, 자녀들이 분가하여 떠나고 주위에 의지할 사람들이 하나 둘 세상을 떠나면서 손실에 따른 고독감을 느끼고, 우울증에 빠지는 증상이다.

구리시보건소에서는 여름철 폭염 등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매일 보건소 방문보건사업 대상 독거 취약 계층 노인들의 안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한낮의 더위를 피해 무더위 쉼터를 이용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그리고 무더위 쉼터 경로당을 이용하는 노인들이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노래와 게임 등의 인지, 신체, 정서적인 측면의 다양한 자극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신체, 정신적인 건강 증진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최애경 구리시보건소장은 “이번 프로그램은 더위를 피해 집보다 경로당에서 지내는 시간이 긴 여름철에 어르신들이 무료하게 보내는 시간을 줄이고, 고독감에서 벗어날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