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안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형 일자리,‘신중년디딤돌 일자리사업’하반기 시작.
46개 분야 71명, 복지시설 보조, 전통시장 안전관리, 특성화고 진로상담 등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19/08/01 [14: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사전교육

[plussn.net] 안양시가 이달 1일부터 금년 11월까지 하반기 신중년디딤돌 일자리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신중년일자리사업은 신 중년층인 50 ∼ 64세의 경력을 살리고, 이들이 참여하는 해당부서 및 기관의 활용도를 높여 양쪽 모두를 만족시키기 위한 고품격 공공일자리 성격이다. 취약계층을 위한 단순 일자리사업과는 차별된다.

이 사업은 민선7기 최대호 안양시장의 일자리분야 정책 공약이기도 하다.

특히 하반기 신중년일자리사업은 고용노동부 주관 신 중년 경력활용 서비스공모에 안양시가 선정, 국비 1억1천550만원을 지원받는다.

시는 이로 인해 상반기 52명에서 19명을 늘어난 71명을 선발해 사업을 추진, 공공일자리 수를 늘리는 성과를 거뒀다.

하반기 참가자들은 베이비부머지원센터 도우미, 전통시장 안전관리, 시청어린이집 보육 및 급식보조, 복지시설 운영보조, 독거노인 친구만들기 보조, 교통질서 계도, 특성화고 진로취업상담 등 46개 분야에서 활동하게 된다.

총 근무일 수는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82일이다.

시는 참여자들이 성실히 근무에 임할 수 있도록 지도감독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사업 첫날인 1일 동안평생교육원 대강당에서 하반기 신중년일자리사업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한 안전보건과 성희롱 예방교육에 이어 사업장 배치가 이뤄졌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신중년일자리사업은 50 ∼ 60대 경력을 최대한 살리고 사업성과도 올리기 위한 안양형 일자리라며, 내실 있게 운영해나가겠다고 전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