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4.3℃
  • 맑음서울 -7.3℃
  • 구름많음대전 -5.5℃
  • 구름조금대구 -2.4℃
  • 흐림울산 -1.8℃
  • 구름많음광주 -1.4℃
  • 흐림부산 -0.8℃
  • 구름많음고창 -3.1℃
  • 흐림제주 6.6℃
  • 맑음강화 -8.9℃
  • 맑음보은 -8.7℃
  • 흐림금산 -6.9℃
  • 흐림강진군 -0.5℃
  • 구름많음경주시 -2.0℃
  • 흐림거제 0.7℃
기상청 제공

경기도청

김동연 지사 “경기도는 남북관계(해결)에 가장 적극적 역할 할 수 있는 위치”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10.4 남북정상선언 15주년 기념 학술회의 개최

 

(플러스인뉴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남북관계 해결을 위한 경기도의 적극적인 역할을 강조했다.


김동연 지사는 4일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10.4 남북정상선언 15주년 기념 학술회의’ 축사를 통해 “(남북)문제 해결을 위해서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 경기도는 남북관계(해결)에 있어서 가장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지금의 정부가, 또 이 정권에서 남북 관계가 훨씬 더 경색될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경기도에 할 일이 많다고 생각한다”면서 “경제와 사회에 역동성을 만들어보고, 양극화 해소를 위한 상생과 포용을 추진해 보고, 미래 도전 과제에 대한 극복에 앞장서서 더 많은 기회, 더 고른 기회, 더 나은 기회를 만드는 기회의 수도로 만들어보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또, “노무현 전 대통령이 (10.4 공동선언) 1주년 강연 때 ‘이것은 버림받은 선언’이라고 얘기하셨지만, 마지막에는 ‘이 나무 죽지 않았다. 물 주고 볕 좋으면 뿌리 뻗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15주년 학술회의가 10.4 공동선언 나무에 물 주고 볕을 좀 더 쬐게 하고, 뿌리를 뻗어나가게끔 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이 주최하고, 한반도평화포럼이 주관한 이번 학술회의는 10.4 남북정상선언 15주년을 기념해 평화의 의미를 되새겨 보기 위해 마련됐다.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이 진행하는 ‘평화교육 시민대학’ 교육과정 중에 하나로 ‘흔들리는 세계질서와 한반도, 그리고 남북관계’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학술대회에서는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기념사와 2007년 10.4 남북정상회담 당시 통일부 장관이었던 이재정 전 경기도교육감이 ‘평화를 여는 길, 평화를 다지는 길’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이후 2부로 나눠진 세션에서는 평화의 위협 요소와 국제정세의 위기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질의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1세션은 ‘흔들리는 세계질서와 한반도’를 주제로 김기정 전 국가안보전략연구원장이 좌장을 맡고, 김준형 한동대학교 교수가 발표를 했다. 토론은 김현철 서울대 국제대학원장, 오태규 전 오사카 총영사, 이혜정 중앙대 교수, 이희옥 성균관대 교수가 참여했다.


2세션 ‘위기의 남북관계, 아직 희망은 있는가’에서는 김연철 한반도포럼 이사장을 좌장으로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의 발표 뒤 고유환 통일연구원장, 이승환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 이제훈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천해성 전 통일부 차관이 토론을 벌였다.


10.4 남북정상선언은 2007년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에 성사됐던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채택된 남북공동선언이다. 정식 명칭은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이다.


[뉴스출처 : 경기도]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