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6.7℃
  • 흐림강릉 26.1℃
  • 흐림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7.8℃
  • 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7.3℃
  • 흐림제주 30.1℃
  • 흐림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7.0℃
  • 흐림금산 27.2℃
  • 흐림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5.6℃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스포츠/연예

'지소연 뜬' 수원FC위민, 세종스포츠토토에 2-1 역전승

 

(플러스인뉴스) 수원FC위민이 지소연의 입단식을 승리로 자축했다.


수원은 26일 수원종합운동장 보조구장에서 열린 현대제철 2022 WK리그 11라운드 경기에서 세종스포츠토토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전반 28분 세종 김성미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전반 32분 문미라의 동점골, 전반 40분 추효주의 역전골에 힘입어 승리했다.


이날 승리는 지소연의 입단식과 함께 했기 때문에 더욱 특별했다. 8년 동안의 영국 생활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온 지소연은 WK리그 데뷔 팀으로 수원을 선택했다. 그는 "수원은 남자팀과 여자팀을 운영하는 국내 1호 팀이다. 전 소속팀인 첼시FC위민과 운영하는 방식이 같아 마음이 이끌렸다“며 수원을 선택한 배경을 설명했다.


‘월드 클래스’ 선수인 지소연의 등장에 경기장을 찾은 팬들도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지소연은 새롭게 출시된 핑크 유니폼을 입고 관중과 인사를 나눴다. 지소연은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등번호 10번 대신 91번을 택했다. “이미 10번을 달고 있는 후배(전은하)의 번호를 뺏고 싶지 않았다”는 지소연은 91번이 1991년생이라는 의미와 9 더하기 1은 10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승점 동률로 선두 경쟁 중인 인천현대제철과 경주한수원은 나란히 승점 3점을 추가했다. 인천은 서울시청을 홈으로 불러들여 5-2 승리를 거뒀다. 손화연이 두 골, 장슬기, 엔게샤, 최유리가 한 골씩을 기록했다. 서울은 경기 막바지 박은선과 장유빈의 골로 두 골을 만회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적이었다.


경주한수원은 홈에서 보은상무에 3-0 완승을 거뒀다. 박예은이 두 골, 여민지가 한 골을 기록했다. 화천KSPO는 창녕WFC 원정에서 최지나의 두 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뒀다.


[뉴스출처 : 대한축구협회]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