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 유일 하대원도매시장 개장 28년 “풍악을 울려라”
11월 9일 축제 한마당…농악·길놀이, 고객 감사 이벤트 등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19/11/04 [07: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성남 유일 하대원도매시장 개장 28년 “풍악을 울려라”

[plussn.net] 성남지역에서 유일하게 도매기능을 하는 중원구 하대원시장이 생긴 지 28년 돼 이를 기념하는 행사가 오는 9일 열린다.

성남시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3시 ‘하대원도매시장 개장 28주년 기념 축제 한마당’을 개최한다.

시장 입구에 마련하는 특설 무대에선 개그맨 김종하 씨의 사회로 농악놀이, 길놀이가 펼쳐져 풍악을 울리고 선착순 접수를 통해 참여 고객 15명의 장기자랑이 열린다.

초청 가수 문희옥의 ‘성은 김이요’, ‘사랑의 거리’, ‘평행선’, 씽씽걸즈의 ‘당달구야’ 등 무대공연도 열려 축제의 흥을 돋운다.

무대 맞은편에선 하대원도매시장 상인회가 준비한 ‘고객 감사 이벤트’가 열린다.

300명 분량의 김치찌개, 떡, 수육 등의 먹거리를 무료로 제공하고 벽걸이용 2020년 새해 달력 2000부를 나눠준다.

11월 4일부터 9일 사이에 하대원도매시장에서 3만원 이상의 물품을 구매한 고객에게는 5000원짜리 성남사랑상품권을 선착순 200명에 증정한다.

이번 축제는 하대원도매시장을 찾는 고객에 친근함을 더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목적으로 성남시상권활성화재단과 하대원도매시장 상인회가 공동 기획했다.

하대원도매시장은 70개 점포가 있는 단층 가설 건축물과 건너편 23개 점포를 하나로 묶어 1991년 11월 개장했다.

각 점포는 새벽 5시부터 대형 탑차로 싣고 들어오는 채소, 청과, 수산물, 식자재 등의 품목을 관공서 복지관, 슈퍼마켓 등에 도매가로 판매한다. 시장을 찾는 개인 고객에게도 저렴한 가격에 각 품목을 판다.

성남시는 하대원도매시장이 생긴 지 26년째이던 지난 2017년 노후한 단층 가설 건물을 철거하고 그 자리에 2층짜리 건물 2개 동을 새로 지어 현대식 시설의 공설시장으로 재탄생시켰다.

하대원도매시장과 남쪽으로 맞닿아 있는 개발제한구역에는 길이 366m, 폭 8m의 물류 기능 도로를 뚫어 배송 탑차와 물건을 사러 오는 상인 차량들로 혼잡하던 교통 환경을 개선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