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보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보건소, ‘고독한 남자의 부엌’ 프로그램 운영
관내 취약계층 독거어르신을 위한 영양관리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19/03/12 [21: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광주시보건소는 관내 65세 이상의 영양 불균형 위험이 있는 저소득 남성 홀몸어르신 20명을 대상으로 이달부터 오는 6월 28일까지 12회에 걸쳐 영양개선 프로그램 ‘고독한 남자의 부엌’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고독한 남자의 부엌’은 지지체계가 없는 홀몸어르신의 영양결핍 예방 및 우울증 감소를 위해 광주시 자원봉사센터와 연계, 조리사 자원봉사자와 방문간호사가 함께 참여해 돼지고기김치찌개, 메추리알 어묵조림, 소고기미역국 등 실제 냉장고 속 재료를 이용한 음식을 만들어보고 영양관리 및 위생교육을 시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시는 우울감과 외로움을 느끼기 쉬운 저소득 남성 홀몸어르신들이 ‘고독한 남자의 부엌’ 프로그램을 통해 정서적 안정 도모와 여가선용의 기회 제공으로 삶의 만족도 증진과 어르신 행복지수 향상 등 삶의 활력을 얻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 어르신은 “혼자 밥해 먹기가 어려워 대부분 라면에 김치로 때우는 날이 많았는데 오늘 배운 음식은 혼자서도 충분히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며 “다른 사람들에게도 오늘 배운 요리를 가르쳐 줘야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근익 보건소장은 “상대적으로 식생활 자립이 어려운 남성 홀몸어르신의 건강한 식생활 실천을 위해 프로그램 수혜 대상자를 점차적으로 늘려 누구나 건강한 식생활을 실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