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문화재단, 2018 성남아트센터 제야음악회
가는 해의 아쉬움과 뿌듯함, 새해의 설렘으로 가득한 만찬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18/12/21 [21: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플러스인뉴스


◇ 떠나가는 한 해를 특별히 마무리하고, 희망찬 새해를 기원하는 시간

◇ 대중에게 익숙한 클래식, 오페라, 뮤지컬 명곡 등으로 구성

◇ 제야 카운트다운, 새해 소망 기원하는 이벤트도 마련 

 

  ■ 일 시 : 12월 31일(월) 오후 10시

  ■ 장 소 :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 

  ■ 출 연 : 지휘 – 김덕기 

            연주 – 코리아쿱오케스트라 

            피아노 – 이진상

            소프라노 – 박성희 / 바리톤 – 안갑성

            클래식 보컬그룹 – 유엔젤보이스

            특별공연 – 본(本)댄스컴퍼니 (예술감독:최원선)

  ■ 티 켓 : 전석 2만원 

 

 성남문화재단(이사장 은수미)이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2018년을 보내는 아쉬움을 달래고, 다가오는 2019년 희망찬 새해를 기원하는 <2018 성남아트센터 제야음악회>를 개최한다.

 

 해를 거듭할수록 볼거리 넘치고 완성도 높은 출연진과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꾸준히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 온 <성남아트센터 제야음악회>는 올해도 12월 31일(월) 오후 10시부터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이번 <2018 성남아트센터 제야음악회>에서는 오페라에 대한 탁월한 해석으로 신선한 감동을 선사하는 마에스트로 김덕기가 지휘봉을 잡고 코리아쿱오케스트라, 소프라노 박성희, 바리톤 안갑성, 피아노 이진상, 클래식 보컬그룹 유엔젤보이스 등 국내 정상의 음악가들이 최고의 무대를 선보인다. 

 

 요한 스트라우스 2세의 오페라 <집시 남작> 서곡, 멘델스존 피아노 협주곡 제1번, 로시니 오페라 <세빌리아의 이발사> 중 ‘나는 거리의 만물박사’,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중 ‘대성당들의 시대’,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중 ‘지금 이 순간’ 등 클래식부터 오페라, 뮤지컬에 이르기까지 대중들에게 익숙한 명곡들이 이어진다. 

 

 또 본 공연 30분 전인 오후 9시 30분부터는 본(本)댄스컴퍼니(예술감독 최원선)의 특별공연이 펼쳐지고, 공연이 끝난 후 콘서트홀 로비와 광장에서는 함께 제야 카운트다운과 새해 소망을 기원하는 시간도 마련되어 있다. 

 

 <2018 성남아트센터 제야음악회>는 관객들에게 가족, 인연, 친구 등과 함께 한해의 마지막을 소중한 추억을 만들고, 보다 희망 가득한 새해를 함께 맞는 뜻깊은 시간을 선물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