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안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치매예방에 새 장을 열다.
치매 진단부터 돌봄까지 통합서비스 가능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19/11/19 [16: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치매예방에 새 장을 열다.

[plussn.net] 안양시동안치매안심센터가 19일 개소식과 함께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안양시가 사업비 15억2천7백만원을 들여 구 관양1동 행정복지센터 건물을 리모델링해 개소한 동안치매안심센터는 연면적 891,25㎡의 지상3층 건물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의 공약으로 금년 2월 공사설계 후 5월 착공해 마침내 결실을 보게 됐다.

공공치매센터로는 경기 서남부권 유일의 단독 건물이며 치매 진단부터 돌봄까지 체계적 통합서비스가 가능해지게 됐다.

전문인력 12명이 배치된 가운데 프로그램실, 치매환자 쉼터, 환자가족을 위한 가족카페 등의 시설이 갖춰져 있다.

동안치매안심센터는 이를 기반으로 낮시간 치매환자를 돌보는‘기억모음교실’, 인지훈련을 교육하는‘기억키움교실’, 인지훈련기회를 제공하는‘기억배움교실’등의 프로그램을 마련해 놓고 있다.

치매선별 및 진단검사, 배회노인 지문등록과 인식표 발급, 가족모임 등도 이뤄진다.

치매예방 또는 치매가 의심되거나 경증치매를 앓고 있는 동안구 거주 60세 이상이 대상이다.

동안치매안심센터는 또 고혈압·당뇨 예방과 출산준비 등을 지원할‘우리동네 작은보건소’가 1층에 들어서 있어 지역주민들의 건강증진에도 도움이 될 것이 기대된다.

치매안심센터 4층 옥상에서 열린 이날 개소식에는 최대호 시장을 비롯한 각계 인사와 지역주민 등 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니 축하공연과 시설관람이 진행됐다.

최 시장은 올해 4월 만안치매안심센터에 이어 동안구에도 센터를 개소해 치매 예방과 진단에 있어 새 장을 열게 돼 기쁘다며 개소하기까지 애써 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