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안성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택시 ‘제9회 전국밴드경연대회&록페스티벌’ 성료
대상‘인세인래틀즈’최우수상 ‘시나 쓰는 앨리스’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19/08/20 [14: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평택시 ‘제9회 전국밴드경연대회&록페스티벌’

[plussn.net] 평택시는 지난 18일 이충분수공원 야외공연장 특설무대에서 진행된 ‘제9회 전국밴드경연대회&록페스티벌’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평택시가 주최하고 한국예총평택지회와 평택자치신문이 주관한 이번 대회에서는 기타 권용진, 기타 김기범, 보컬 김슬우, 드럼 윤태호, 베이스 장준영으로 구성된 5인조 하드록·헤비메탈 밴드인 ‘인세인래틀즈’가 창작곡 ‘새벽’으로 심사위원 전원에게 높은 점수를 받아 대상을 수상했다.

탄탄한 연주력과 대중성 있는 보컬을 인정받은 ‘인세인래틀즈’ 리더 김기범씨는 “서울대학교 작곡동아리 ‘사운드림’에서 5년 전 결성하여 지금까지 활동하는 하드록과 헤비메탈을 지향하는 밴드”라며, “매년 싱글 또는 EP 발매를 통해 팬들과 소통해 나가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최우수상은 보컬 한상훈, 건반 김은비, 기타 이봉규, 드럼 박성준으로 구성된 4인조 모던록밴드인 ‘시나 쓰는 앨리스’가 창작곡 ‘누나’로 수상했고, 우수상은 기타·보컬 황정환, 드럼 김종문, 베이스 신근호로 구성된 3인조 모던록밴드인 ‘그런’이 창작곡 ‘비’로 수상했으며, 최우수 보컬상은 6인조 팝밴드 ‘예밴’의 보컬 신선경씨가 수상했다.

이외에도 본선진출팀인 ‘임펄스’, ‘둡’, ‘메카닉’, ‘검은 잎’, ‘텐마일즈’, ‘에픽소드’, ‘예밴’이 우수밴드 시상금을 각각 수상했다.

이번 대회 예선에는 전국에서 총 203팀이 접수했으며, 심사위원 4명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실력파 밴드 10팀이 최종 본선에 진출했다.

밴드경연대회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평택에서 진행된 이번 전국밴드경연대회에 참가해주신 모든 인디뮤지션들과 대회에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시민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인디밴드 뮤지션들이 행복할 수 있는 대회, 시민과 함께 소통할 수 있는 행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밴드경연대회에 이어 저녁 8시에 진행된 축하공연에는 대상팀 ‘인세인래틀즈’, 전국밴드경연대회 TOP6 밴드 ‘크랙샷’과 인기연예인 ‘케이윌’, ‘더원’, ‘다이아’, ‘공원소녀’, ‘왈와리’, ‘화이트데이’가 출연해 공연장을 찾은 1만2천여 평택시민에게 화려한 무대를 선사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