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도의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내 ‘주거단지 관련 주민보상대책위원회’와 간담회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19/08/13 [16: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영준, 오광덕 의원,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주거단지 주민보상대책위원회 간담회

[plussn.net]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에서는 지난 13일 김영준 도의원, 오광덕 도의원이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주거단지 주민보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과 수용관련 지역주민 요구사항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광명시흥 테크노밸리는 2024년까지 2조4000여억 원을 투입해 광명시 가학동과 시흥시 논곡동, 무지내동 일대 244만㎡에 조성되는 사업으로 일반산업단지, 첨단산업단지, 유통단지, 배후 주거단지 등 4개 단지가 들어선다. 이 중 첨단산업단지는 경기도시공사가 4,536억 원을 투입해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동 49만4000㎡ 부지에 조성하는 산업단지다. 2022년 조성완료를 목표로 2019. 4. 30. ‘광명시흥 첨단 R&D 도시첨단산업단지’ 사업이 승인됨에 따라 경기도시공사는 현재 토지 및 지장물 조사 등 착공 전 보상절차를 진행 중이다.

주민보상대책위 측에서는 공시지가 현실화, 조성지 원가 공개, 수용민의 재정착을 위해 상업용 대토·협의양도인 택지를 최대한 확대하고 생활대책용지 대상자에게 상업지 27㎡공급, 지구단위계획 변경 시 대책위와 협의 및 향후 일정계획 공개, 보상 후 이주자·협의자 택지를 선 공급 후 이주단지 조성, 노리실 마을에 대한 보상시기를 학온공공지구 보상 일정에 맞추어 조정, 수용지 종중묘에 대한 대체 이장지 확보, 지역주민의 생활터전 상실로 인한 주민 생계대책을 위해 공사업무 우선 배려를 요구했다.

이에 김영준 특별위원장, 오광덕 특별위원은 주민보상대책위측의 의견을 충분히 청취한 후 현장답사 및 관계기관과의 협의 후 추가 간담회를 통해 생활터전이 강제 수용되는 주민들의 불편함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