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문화재단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무료영화상영>
영화도 보고 독립운동 정신도 기리고...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19/08/08 [05: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료영화 상영     ©


◇ 항일정신 담은 영화 무료 상영 … 시민들과 독립운동의 역사와 국가의 소중함 기리는 시간 마련 

◇ 8월 10일, 14~15일, 9월 6일 등 4일간 4편 상영

◇ 성남독립영화제작지원작, 배리어프리 영화 상영 등으로 시민들의 다양한 문화욕구 충족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박명숙)이 운영하는 성남미디어센터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무료 야외 영화상영을 진행한다.

 

 성남미디어센터는 일제 강점기 나라를 위해 희생한 이들의 이야기와 항일정신 등을 담은 영화를 시민들과 함께 감상하며, 독립운동의 역사와 국가의 소중함을 되새기는 시간을 마련하기 위한 상영회를 마련했다. 

 

 이번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무료영화상영>은 오는 8월 10일(토)과 14(수)~15(목), 9월 6일(금), 4일간 총 5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먼저 8월 10일(토) 저녁 8시부터 성남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유관순 열사를 비롯해 3.1 만세운동 후 서대문 감옥 8호실 여성들의 1년의 이야기를 담은 <항거: 유관순 이야기>를 상영한다. 

 

 8월 15일(목) 저녁 8시에는 분당 중앙공원 야외공연장에서 조선어학회 사건을 모티브로 만든 영화 <말모이>를 감상할 수 있다. 일제 강점기의 아프고 힘든 시대에 우리말과 한글을 지키기 위해 노력한 이들의 이야기는 광복절을 맞아 더욱 묵직한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9월 6일(금)에는 위례 중앙공원에서 저녁 7시 30분부터 영화 <아이 캔 스피크>가 상영된다. 온 동네를 휘저으며 무려 8천 건에 달하는 민원을 넣는 도깨비 할매 ‘옥분’과 원칙주의 9급 공무원 ‘민재’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다양한 사건들, 그리고 그 뒤에 가려졌던 위안부 할머니의 가슴 아픈 사연은 관객들에게 웃음과 감동, 그 시절 꽃다운 젊음을 희생당했던 많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을 공감하게 될 것이다. 

 

 특히 <아이 캔 스피크>는 자막과 음성해설을 포함한 배리어프리 영화로 상영해 시・청각 장애인들도 불편 없이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 성남문화재단의 독립영화제작지원작도 함께 상영, 시민들에게 더욱 다양한 문화 욕구 충족의 기회를 제공한다. 2017년 성남문화재단 독립영화제작지원작으로 2017년 부산 국제영화제 수상에 이어 2018년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초청받은 신동석 감독의 <살아남은 아이>를 8월 10일(토) 성남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항거: 유관순 이야기> 종료 후 연속 상영하고, 8월 14일(목) 8시부터 중앙공원 야외공연장에서도 상영한다. 

 

 모든 영화는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 가능하며, 우천시에는 중앙공원 야외공연장만 예정대로 진행하고 다른 상영은 취소된다.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무료영화상영> 일정표

날짜

장소

상영작

810()

20:00 ~

성남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

항거: 유관순 이야기

성남문화재단 독립영화제작지원작 <살아남은 아이>

814

20:00()

중앙공원

야외공연장

성남문화재단 독립영화제작지원작 <살아남은 아이>

815

20:00()

말모이

96()

19:30

위례중앙공원

아이 캔 스피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