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안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산평화의소녀상 제3회 시민회화대전 최지현 학생 대상 수상
 
진용두 기사입력 :  2019/08/02 [14: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오산평화의소녀상 제3회 시민회화대전 최지현 학생 대상 수상

[plussn.net] 오산평화의소녀상은 제3회 회화대전의 대상 및 입선 수상자를 지난달 31일 발표했다. 오산평화의 소녀상이 주최하고 오산시가 후원한 이번 대전의 수상작품은 아크릴 액자로 만들어 오는 10일부터 23일까지 오산시청 로비에 전시된다.

시민회화대전은 잘못된 역사를 바라잡고 미래세대에 평화·인권·희망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해 442점의 작품이 심사를 거쳐 대상과 입선 수상작을 확정했다. 서길호 작가가 심사위원장으로 참여했으며 오산미협 윤숙자 지부장님을 비롯해 신계현, 김은정, 이민정, 금경보 작가와 전해자, 조현숙 오산평화의소녀상 운영위원 등 8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예년과 마찬가지로 심사위원 모두 개별 작품 평가를 매길 때 이번 시민회화대전의 의미를 새긴 그림을 수상작으로 결정하며 공정을 기했다.

대상작으로 선정된 ‘소녀의 꿈’은 은유적이면서 화면의 화려함과 밀도 높은 작품세계를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상이외에도 최우수상에 선정된 ‘그날’은 내용의 직설적 표현과 재료의 활용성, 과감한 화면의 구성이 뛰어난 작품으로 돋보였다. 또 김세이학생의 ‘소녀상을 기리며’, 조유민학생의 ‘잊혀져서는 안될 그들의 목소리’모두 완성도면에서 큰 점수를 받았다.

우수상에는 장윤솔, 홍유빈, 김예은, 김민지, 손경은, 장채연학생이 선정됐다.

이어서 장려상은 윤현휘, 최희원, 윤채린, 명진하, 고정현, 남가극학생이 받는다. 학생들에게 이번 회화대전의 뜻을 알리고 지도한 지도교사상에 나문순 선생님과 유재숙 선생님이 수상한다. 아쉽게도 일반부는 회화대전 참가자가 7점에 그쳐 예정되었던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내지 못하고 이석진님만 장려상으로 선정했다.

서길호 심사위원장의 심사평에서 “올해로 3회를 맞는 회화대전은 완성도와 내용의 참신함이 좋은 작품들이 출품되었고 해를 거듭할수록 지속적인 관심과 열정으로 오산 평화의 소녀상 회화대전의 성장을 볼 수 있었다.”며 “총17점 수상작은 심사위원들의 공정한 협의를 거쳐 선정되었고 조금 아쉬움이 있다면 일본만화 형식의 그림이 제출됐다는 점을 들 수 있다.”라고 했다.

이어서 “수상하지 못한 분들께도 내일의 주인공으로 역사의 산증인이자 평화의 각성자로 우뚝 서게 하는 힘이 되리라 생각한다.”며 “오산평화의 소녀상 회화대전의 출품작들이 더 넓은 스펙트럼을 확보한 가운데 다양한 시각언어인 회화대전을 통해 아직 끝나지 않은 역사를 평화와 인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살아있는 역사교육의 장으로 이어가길 바란다.”라고 심사평을 내놓았다.

이번 회화대전 시상식은 오산평화의소녀상 건립 3주년 행사에 맞추어 오는 8월 10일 오후 4시 오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한편 작품집은 17점의 수상작과 아쉽게도 수상작에는 선정되지 못했지만 이번 제3회 회화대전의 의미를 살린 우수작품을 넣어서 발간한다. 수상작 관련 문의는 오산평화의소녀상 으로 문의하면 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