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축구, 탭댄스…아동 45명 즐겁게 살 빼고 키 키운다
성남FC 유드림 5·5, 그라운드 잼 프로젝트 가동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19/04/08 [06: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플러스인뉴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4월 8일부터 오는 12월 23일까지 지역 아동 45명이 참여하는 초등 축구교실(30명)과 성장 탭댄스 교실(15명) 운영한다.

 

또래보다 키가 작거나 몸무게가 많이 나가는 초등학교 1~6학년생이 참여한다. 드림스타트 사업 대상 어린이들이다.

 

건강한 성장과 자존감 회복을 돕기 위한 프로젝트가 9개월간(각 36회) 가동된다.

 

축구교실은 성남FC의 코치가 매주 월요일 오후 4시~6시 중원구 성남동 성남종합운동장 풋살경기장에서 어린이 30명 대상 축구 수업을 한다.

 

초등 저학년반(13명)과 고학년반(17명)으로 나뉘어 기초체력 다지기 훈련, 패스, 슛 등 운동장을 뛰며 축구를 배운다.

 

‘유드림 5·5 프로젝트’에 따라 키가 작은 아동은 신장을 5㎝ 클 수 있게 하고, 과체중 아동은 몸무게를 5㎏ 줄이게 하는 것이 목표다.

 

성장 탭댄스 교실은 분당구 야탑동에 있는 탭댄스 교육기관이 맡아 운영한다.

 

‘그라운드 잼 프로젝트’에 따라 15명의 어린이가 매주 목요일 오후 5시~6시 교육기관 강습실에서 스텝, 셔플, 볼 체인지 등의 탭댄스 전문 동작을 배운다.

 

밑창에 쇠붙이 탭(tap)을 붙인 구두를 신고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면서 즐겁게 살을 빼고 키를 키운다.

 

성남시 드림스타트 사업은 저소득가정 아동(0세~만 12세)에게 건강·복지·교육의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지원한다. 사업 대상은 416가구의 632명이며,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차상위 계층, 한부모가족 등의 아동이다.

 

성남시는 연 8억3500만원의 사업비 투입 외에 지역사회 자원을 연계한 건강검진, 무료 진료, 한약·안경 후원 등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