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임대주택 정책 기여 국토부장관 기관 표창 수상
용인시, 임차인 보호 위한 임대 등록자료 일제 정비 전국 첫 완료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19/11/28 [16: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용인시 관계자가 임대주택 정책에 기여한 공로로 국토부장관 표창을 수상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plussn.net]용인시는 28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주거복지인 한마당 대회에서 임대주택 등록자료 일제 정비에 기여한 공로로 국토교통부장관 기관 표창과 개인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정부의 임대등록시스템인 렌트홈에 관내 임대주택 데이터를 다른 지자체보다 2개월 정도 빠르게 입력하는 등으로 임차인 주거안정에 이바지했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지난 1월 주거약자인 임차인을 보호할 수 있도록 전국 임대주택의 정보를 시스템으로 관리하는 내용의 ‘등록 임대주택 관리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이후 용인시를 시범기관으로 선정한 바 있다.

시는 이에 따라 1만472명에 달하는 관내 등록 임대사업자의 임대주택에 대해 건축물대장이 불일치하거나 대장이 없는 경우, 주소 불명확, 매각 추정 건 등 2만8946건의 오류를 정비해 임대주택 정보의 신뢰도를 높이도록 했다.

정부의 시스템을 통해 안전한 임대주택인지 확인할 수 있도록 한 것은 물론이고 임대사업자 등록·관리까지 할 수 있도록 해 임대차 계약 등과 관련해 임차인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표창 수상으로 용인시가 정부의 임대주택 관리 정책에 적극 협조하고 임차인 보호를 위해 적극 노력한 점을 인정받게 됐다”며 “앞으로도 주거약자를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